홈 > 알림마당 > 연합회 및 시도조합 언론소식
제 목  택시업계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3-01-18 13:17:05 조회 422  

택시업계 "거부권 행사땐 운행 중단"

조선일보• 최종석 기자

 입력 : 2013.01.18 00:50

    
  이명박 대통령이 '대중교통 육성·이용 촉진법' 개정안(택시법)에 대해 거부권 행사를 시사한 가운데 전국택시운송조합연합회와 전국택시노조연맹 등 택시노사 4개 단체는 17일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국회에서 여야가 합의했고 압도적 다수의 찬성으로 통과된 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는 것은 국회의 입법권을 중대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택시법은 위헌의 소지도 없고, 도저히 집행 불가능한 법안에도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박복규 연합회장은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면 비상총회를 열고 전국의 택시 운행을 중단할 수 있다"며 "21일 다시 회의를 열고 파업 여부를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택시법이 시행되면 1조9000억원의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해 "내년 예산엔 감차(減車) 예산 50억원만 추가됐다"면서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거나 과도한 재정 지원을 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