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알림마당 > 연합회 및 시도조합 언론소식
제 목  정부, 택시법 거부권 행사하면 전면 운행 거부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3-01-18 10:30:39 조회 448  

 SBS 뉴스 최종편집 : 2013-01-18 07:12

"정부, 택시법 거부권 행사하면 전면 운행 거부"

<앵커>택시업계가 택시를 대중교통으로 인정하는 이른바 '택시법'에 대해서 정부가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경고했습니다.심우섭 기자입니다.

 

123.jpg


 

<기자>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과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 등 4개 택시 관련 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이들은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정부가 택시법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할 경우 전면 운행거부에 들어가기로 합의했습니다.[박복규/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 : 택시를 가져다 다 불질러버리고 분신자살하겠다하는 그런 여론까지 나오고있는 실정입니다.]이들은 택시 예산과 수송 분담률 등에 대한 잘못된 발표가 택시법에 대한 반대 여론을 조장하고 있다며 한 목소리로 정부를 비판했습니다.[우병우/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 : 박근혜 당선자의 약속으로 인식되는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는 것은 100만 택시가족의 가슴에 못을 박는 것이며 새 정부에 대한 신뢰가 출발부터 깨지는 것입니다.]택시업계 대표들은 구조조정등 자구노력과 택시 근로자 처우개선 승차거부와 부당요금 근절을 포함한 5개 대국민 약속을 발표했습니다.이명박 대통령이 택시법 거부권을 행사하면 곧바로 총파업에 돌입할지, 국회 재결의 결과를 보고나서 파업에 들어갈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습니다.택시업계의 초강수로 정부와 인수위, 택시업계와 기존 대중교통과 갈등은 깊은 소용돌이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최종편집 : 2013-01-18 07:12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