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알림마당 > 연합회 및 시도조합 언론소식
제 목  전국 교통단체들, 평창 동계올림픽 ‘교통 분야’ 협력키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8-01 16:40:42 조회 279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국내 주요 교통단체들이 평창 동계올림픽의 신속하고 원활한 교통체계를 위해 적극 참여키로 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29일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전국버스운송조합연합회 회의실에서 조직위 여

형구 사무총장과 전국버스운송조합연합회 김기성 회장 등 교통단체 회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평창 동계올림픽 교통분야 협력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를 비롯해 전국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전국 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렌터카

사업조합, 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등 6개 교통단체가 참석했다.

조직위는 이날 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해 운전자원봉사와 교통안내, 대회기간 증차와 운행시간 조정 등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으며, 적정요금 수수와 미소·친철
안내, 외국어 사용 등 올림픽 교통문화의 수준이 향상 될 수 있도록 교통단체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조직위 여형구 사무총장은 “88서울올림픽 이후 30년만에 개최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이 국위 선양과 국격 제고의 모멘텀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교통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강원도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는 국가의 동맥역할을 하는 교통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며, 교통단체

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교통단체 회장단은 “동계올림픽 참가자들이 불편이 없도록 고속·시외버스 증차 및 노선확대 등은 물론 바가지요금 근절, 친절한 교통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

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국제뉴스 서융은기자

목록보기